터빈은 쉬지 않고 돌아가야

시간이 조금 걸리기는 했지만 상태 감시는 풍력 업계에서 완전히 자리를 잡았다. 상태 감시 시스템(Condition Monitoring System: CMS)은 풍력 터빈의 가용성을 높이고, 높은 비용과 관련되고 위험하기도 한 고장을 방지하고, 궁극적으로 풍력 터빈이 더 안전해지고 더 많은 이윤을 가져오도록 한다.

시간이 조금 걸리기는 했지만 상태 감시는 풍력 업계에서 완전히 자리를 잡았다. 상태 감시 시스템(Condition Monitoring System: CMS)은 풍력 터빈의 가용성을 높이고, 높은 비용과 관련되고 위험하기도 한 고장을 방지하고, 궁극적으로 풍력 터빈이 더 안전해지고 더 많은 이윤을 가져오도록 한다. 그 방법을 알아보기 위해, 8.2 Monitoring의 공동 창업자인 Bernd Höring과 마주 앉았다. 시간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