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표준 인터페이스는 디지털화에 필수도구

Sebastian Sachse Open Automation Technologies, B&R

Industry 4.0이 직면한 가장 큰 장애물은 균일한 인터페이스의 부재이다. 이것은 기업 전체에 걸쳐서 상이한 제조사들로부터의 기계와 장치들이 연결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다. 그러나 이러한 연결성은 프로세스를 운영하는 기업에 어떻게 도움이 되는가? 그리고 USB가 PC에 연결되듯이 사용자로 하여금 어떠한 주변 장치도 기계에 연결하도록 허용하는 인터페이스 표준을 개발하는 것이 어째서 그렇게 어려운가?

적층제조 – “혼란은 과장 광고의 수준까지 달할 것인가?”

최근까지 3D 인쇄의 중심은 주로 제조자 집단이었고, 여기에서 기술에 정통하고 물질의 재료를 층층이 쌓아 감으로써 3차원 물체를 만들 능력을 갖춘 DIY 열성가들이 제일 먼저 간단한 장치를 만들기 시작하였다. 대규모로 제조산업의 형태를 바꿀 수 있다고 하는 이 기술의 잠재력은 업계 전체에 과장된 충격파를 던졌다. 독일 B&R의 상무 이사인 Markus Sandhöfner와 마케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