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 시작된 개별화의 시대

새로운 기술과 개별화된 고객 제품에 대한 수요 증가의 융합은 부가가치를 높이기 위한 새로운 기회를 창출한다.

오늘날의 디지털 네이티브(digital native) 세대에게, 그들이 구매하는 제품을 개별화할 수 있다는 점은 날이 갈수록 당연한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러한 제품의 제조사들은 여기에 발맞추기 위해 효율적이고 수익성이 높으면서도 동시에 고도로 유연한 제조 시스템을 필요로 한다. 이것은 공장 기반구조에 전혀 새로운 수요의 집합을 도입한다. 대량 생산 제품의 맞춤화를 위해 이용 가능한 옵션의 종류는

패키징 4.0 – 운전상의 탁월성을 가능하게

pakaging 4.0

Industry 4.0과 산업용 사물 인터넷(Industrial Internet of Things: IIoT)은 기계를 보다 용이하게 운영하고 유지 보수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총 소유 비용(total cost of ownership: TCO)의 감축을 약속한다. 대량 맞춤화는 실시간 수요에 대한 생산의 자동적 적응을 가능하게 하는 고도로 모듈화된 기계를 요구한다. PackML과 OPC UA의 광범위한 채용은 전반적 기기 효율성(overall equipment

스마트팩토리, 인더스트리 4.0@B&R

오늘날 여러 기업들이 인더스트리 4.0의 깃발 아래에서 함께 과시하고 있는 것은 실은 B&R 자체의 생산 설비에서는 거의 10년 동안 공통적 관행이었다. 상부 오스트리아 도시 Eggelsberg에 있는 스마트 팩토리는 2006년부터 완전히 네트워크되어 지속적으로 업그레이드되어 왔다.   B&R은 그의 최신 프로젝트로서 산업용 PC의 생산을 최적화하였다. B&R 고객들은 온라인 구성 툴을 사용하여 자신의 PC를 그들의